오늘 오전, 노회찬 원내대표가 낙동강 녹조의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창녕함안보를 찾았습니다. 말로만 듣던 "녹조라떼" 그 자체였습니다.


멀리서 봐도 강물의 색은 일반적인 강물의 깨끗한 푸른빛이 아니었습니다.








여영국 경남도의원과 함께 창녕함안보에 방문한 노 원내대표는

이 녹조현상으로 인해 생계를 위협받는 어민들과의 면담을 가진 뒤

직접 낙동강 녹조현상의 실태를 살폈습니다.







극심한 녹조현상이 사진만으로도 확인이 됩니다.

날이 밝은 시간에 찍은 사진임에도 밝은 느낌보다

누렇고 초록색의 느낌이 강합니다.


노 원내대표의 모습 뒤로 보이는 강물의 색이 녹색이죠?


지금 낙동강에서는 붕어, 잉어, 장어 등이 사라지고

강준치, 블루길, 배스 등 외래어종만 잡히고 있다고 합니다.









그나마 이 외래어종도 머지않아 없어질 수 있다고 하네요.


노회찬 원내대표는 눈으로 직접 "녹조라떼" 가 된 녹조현상을

확인하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습니다.


뒤이어 관계자들과의 면담을 통해

이 물로 인한 어민들의 생계 피해는 물론이고

창원 시민들이 마시는 물을 만드는 곳까지 퍼져버린

것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