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9월 21일 노회찬일보]




1. 미르, K스포츠재단 의혹이 수면위로 드러나면서 두 재단과 직접적으로 연관성을 가진 인물들에 대한 의혹 역시 연일 쏟아져나오고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알려진 최순실씨,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등 두 재단 관련 다방면의 의혹이 쏟아지는 가운데 노회찬 원내대표는 어제 있었던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두 재단의 조직구성 과정에서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개입한 정황, 그리고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알려진 최순실씨의 지인이 재단 이사장을 맡고있는 정황 등을 볼 때 기업의 강제모금으로 대통령 퇴임 후를 위해 준비했던 일해재단의 재현이라 아니할 수 없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이 모든 정황이 사실로 확인된다면 대통령이 권력을 사유화하고 개인의 이익을 위해 공적 권력을 행사한 직권남용으로 탄핵소추 사유에 해당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