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 JTBC)



노회찬 원내대표가 국정감사장 바닥에 드러누웠습니다.  

19일(목) 감사원 국정감사에서 노회찬 원내대표는

인권침해를 주장하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 측의 입장에 대해

"실제 서울구치소 일반 제소자들은 박 전 대통령이 생활하는 공간의

1/10 정도 밖에 안되는 수용면적 1.06제곱미터

(지난해 12월 헌법재판소 결정 기준),

신문지 2장 반 만큼의 공간에서 생활하고 있다"


현장에서 직접 신문지 2장 반을 펴고 누워

해당 면적이 얼마나 좁고 불편한지 보여주었고,

"지금 인권침해라고 제소해야할 사람은 박근혜 대통령이 아니라 일반 수용자"

라고 반박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