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창원시 진해구 등 경남지역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환영한다


-“지난 8일 지정권자인 산업부장관에게 창원시 등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건의문전달
-“이를 계기로 조선산업 노동자들과 창원시 중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 될 조치들이 추진되길 기대한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창원 성산구법제사법위원회)는 오늘(29보도자료를 통해서 오늘(29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창원시 진해구 등 5곳을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지난 5월 8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앞으로 창원시를 비롯해 거제시통영시·고성군을국가균형발전특별법에 따른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해줄 것을 건의하고 촉구했었다창원시 진해구 등 경남지역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지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건의문을 통해 창원시의 지역 경제위기 실태를 설명하고 거제나 통영?고성뿐 아니라 창원시도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되어야 한다조선산업의 위기가 창원시의 중소 상공인에게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강조했었다당초 행정구인 진해구는 행정구여서 지정대상이 아니었는데 정부의 조치로 창원시 진해구가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에 지정된 것은 다행이다고 설명한 뒤,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에 지정되면 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 및 재정지원 연구개발 활동 및 사업화 지원 국내판매와 수출 지원 재직 노동자 교육 및 실직퇴직자에 대한 고용안전 지원 신산업 육성 투자지원 지역상권 활성화 지원이 이루어지는 만큼 
 
경상남도와 창원시 등이 관련 기업은 물론 노동자들과 중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조치들을 계획하고 추진하길 기대한다국회에서도 적극적인 협조를 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노회찬 원내대표는 경상남도와 창원시가 정부의 이번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지정을 계기로 현재의 제조산업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경제 재도약을 추진하는데 계속해서 분발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