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은 오늘 긴급대표단 회의를 통해 '청와대 민간인 불법사찰' 사태는 이명박 정권에 의한 초유의 국기문란, 민주주의 파괴, 무차별적인 인권 유린 사태임을 확인하였습니다.

통합진보당은 이번 사태는 대통령이 하야해야 할 중차대한 사태라 보고, 이명박 대통령이 국민 앞에 즉각적으로 모든 것을 해명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한 민간인 불법사찰이 자행된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자, 이 사건을 2년간이나 축소, 은폐해 온 수사지휘책임자인 권재진 장관의 즉각 파면을 요구했습니다.

또한 청와대가 지난 정부를 끌어들여 책임을 회피하고 물타기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불법사찰 문서를 전면 공개하여 국민적 판단에 전적으로 따를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날 대표단 회의에서 이정희 대표는 "미국의 워터게이트 사건 때도 백악관이 사건 발생 이후 3년간 부인하다가 결국 관련자들은 사법처리 되고 대통령은 하야했다."며 "이명박 대통령이 선거용 중립내각을 구성하고 하야하지 않으면 국민이 끌어내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심상정 대표는 "박근혜 비대위원장과 새누리당이 지금 해야 할 일은 선거운동이 아니라 이 사태의 진실을 규명하고, 대통령의 책임을 촉구하고 스스로 국민 앞에 사죄하는 일"이라며 "대한민국을 사찰한 정권의 집권당이 책임도 없이 선거에서 표를  달라고 하는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다. 국민여러분이 심판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조준호 대표는 "박정희 정권도 사찰을 했지만 이 정부는 진보적 인사들에 대한 사찰을 넘어서 민간인, 국민들을 사찰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며 "새누리당의 물타기에 국민들이 현혹되지 않을거라 믿는다. 총선에서 심판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노회찬 대변인은 "이명박 정부는 불법 '전국민 사찰 정부'"라며 "사찰하지 않고는 하루도 잠을 잘 수 없을 정도로 국민을 두려워했던 '국민두려움 정부' 였다"고 비판했습니다. 또한 "이번 4.11 총선에서 이명박 정권의 민간인, 공직자, 언론인을 가리지 않은 불법 사찰에 대해 국민들께서 확실하게 심판해 주실 것으로 믿는다"며 "19대 국회에서 청문회, 국정조사, 특검도입 등을 통해 이명박정권의 불법 민간인 사찰을 낱낱이 밝혀내 대통령 등의 책임을 묻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