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야당, 2016년 총선-2017년 대선 패배 가능성 높다”

“야권연대가 답 아냐, 새누리 강점 보고 야당 반성해야”

최훈길 기자2014.06.11 20:09:46

 

노회찬 정의당 전 대표./폴리뉴스 이은재 기자 ejlee@polinews.co.kr

▲ 노회찬 정의당 전 대표./폴리뉴스 이은재 기자 ejlee@polinews.co.kr

노회찬 정의당 전 대표는 야당이 6.4 지방선거에서 사실상 패배한 것이라며 “2016년과 2017년도 질 공산이 높다”고 전망했다. 노 전 대표는 야권 진영 전체가 심각한 위기 상황에 직면한 것이라며 야권연대 등 기존 대선전략의 전면적인 변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노회찬 전 대표는 1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4 지방선거와 한국정치 평가/전망/대안’(공동주관 진보정의연구소, 한국선거학회, 한국정치연구회, 주최 정의당) 주제의 토론회에서 “이번 지방선거는 2002년 대선 이후의 모든 선거처럼 패배하는 게 분명했는데 세월호 사건이라는 우발적 사건으로 참패는 모면하고 내용적으로 패배했다”고 밝혔다. 

노 전 대표는 “2002년 노무현 후보가 승리했던 대통령 선거 이후의 모든 선거에서 현재 야권은 패배했다. 예외는 2010년 지방선거였다. 여러 승리 요인이 있지만 노무현 대통령 서거 1주기에 치러진 선거였기 때문”이라며 “2002년 이후 자력으로 이긴 선거는 없다”면서 이번 지방선거도 같은 맥락의 패배라고 지적했다. 

노 전 대표는 여당이 승리하고 야당이 무기력한 구조가 지난 10여 년 간 공고화 된 과정을 이 같이 지적하면서, 이 구조를 깨는 방안을 찾는 것이 야권의 최대 과제라고 지적했다. 

노 전 대표는 “답은 야권연대는 아니다. 야권연대를 잘하면 승리할 것으로 보지 않는다. 야권연대로 힘이 약한 진보정당이 반전할 수 있지만, 과거와 달리 야권연대의 위력이 떨어져 있다”며 “야권연대는 필요하지만 (야권이) 죽음의 늪에서 살 수 있는 활로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또 “제2 박원순, 제2 안희정을 많이 만든다고 이를 돌파할 수 없다”면서 특정 인물에 의존해서 돌파하는 방안의 한계도 지적했다. 

노 전 대표는 “이 문제는 당의 문제이자 (야권) 세력, 진영 전체의 문제”라며 “(야당) 내적으로 변화가 있어야 10여 년 이상 계속된 패배의 늪에서 헤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노 전 대표는 “현재의 집권 세력은 도덕적, 정치적으로 대단히 문제가 많지만 저들은 집권하는 배경에는 저들의 강점이 있다는 것”이라며 “상대방에 대해서 정확하게 평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노 전 대표는 새누리당의 강점에 대해 “일반 국민들이 볼 때 욕망을 잘 실현시켜주는 정당이라는 것”이라며 “(이런 새누리당을) 비난할 게 아니라 야당이 이런 욕망을 실현하지 못하는 것을 반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 전 대표는 “진보교육감이 당선된 것은 우리에게 더 나은 교육을 시켜줄 것이라는 욕망의 결과로 선택된 것이다. (진보) 이념을 실현한 게 아니라 욕망을 잘 실현하기 위한 것”이라며 “진보정당, 새정치연합은 (유권자들의) 욕망을 실현하는 것에 대해 포퓰리즘이라며 피해 간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노 전 대표는 “선거는 ‘욕망을 실현하기 위한 비전, 능력, 가능성을 누가 가지고 있는가’라는 경쟁이고 그 경쟁에서 우리가 지고 있는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100만 원 이하 소득자는 새누리당을 뽑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노 전 대표는 “그동안 우리 진보정당, 새정치연합의 전략은 ‘저들이 나쁜 놈’이라고 하는데 에너지를 소비했을뿐 ‘너희들은 뭐 해줄건데’라는 물음에 제대로 답을 못했다”며 야당의 자성을 거듭 촉구했다.   

한편, 노 전 대표는 오는 내달 30일 실시되는 7.30 재보선에 출마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정미 정의당 대변인은 11일 <폴리뉴스>와 통화에서 “노회찬 전 대표가 서울 동작, 수원, 해운대 등 여러 곳을 열어놓고 (출마를) 검토하고 있다”며 “새누리당과 새정치연합이 센 지역을 보고 (그 지역으로 출마할지 여부를) 판단할 것이다.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노회찬 전 대표는 개인, 정의당을 위해서도 7.30 재보선에 나가셔야 한다. 수도권으로 출마하실 것으로 본다”며 “(출마를 최종 결정하면) 독하게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정의당은 못돼졌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관련 기사<조국 돌직구 “야당 완패…김한길·안철수는 좌클릭하고 노회찬은 독해져라”>)

이에 대해 노 전 대표는 ‘7.30 재보선 출마 여부’를 질문 받자 “어떻게 사는 게 못된 것인지 당장 고민하겠다”고 답변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

세월호 침몰 사고 이후 언론에 대한 국민적 불신이 극에 달한 가운데 대한민국 언론을 해부한 다큐멘터리 영화 <슬기로운 해법>이 특별시사회를 열어 화제다.

 

13일 오후 8시 종로 롯데시네마 피카디리에서 열린 특별시사회는 태준식 감독을 비롯해 원작인 <야만의 언론> 저자 김성재 전 청와대 행정관과 영화에 출연한 김기창 고려대 법학전문대학 교수, 김민기 숭실대 언론정보학 교수, 가수 제리케이 등이 참석했다.
 

   
▲ ⓒ go발뉴스

이날 시사회에는 <슬기로운 해법>이 있게 한 ‘[야만의 언론] 함께 만들기 프로젝트’ 후원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 프로젝트는 2012년 굿펀딩 사이트를 통해 진행, 총 656명의 참여로 목표 금액 3천만 원을 훌쩍 넘으며 성공했다. 후원자 뿐 아니라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과 노회찬 정의당 전 대표도 참석해 영화를 관람했다.

 

<슬기로운 해법>은 김성재 전 청와대 행정관의 책인 <야만의 언론>을 원작으로 만들어진 영화다. 영화는 보수언론을 ‘양치기 소년’으로 규정하고, ‘양치기 소년이 어떻게 거짓말을 사실로 만들었는지’ 분석한다.

양치기 소년이 거짓말을 사실로 만들 수 있었던 것은 그들의 막강한 영향력과 자본 덕분이었다. 신문 구독률이 끝없는 추락을 보이는 와중에도 국내 70% 이상의 점유율을 가진 조중동은 그 영향력을 무기로 여론을 좌지우지한다.

“조중동을 읽는 사람들은 조중동만 읽어요. 조중동에서 기사화 하지 않는 내용은 세상에 없는 얘기죠”

영화는 2009년 철도노조 파업을 시작으로 조중동이 오보와 왜곡보도 등을 통해 어떻게 여론을 자신의 편으로 만들었는지 사례분석과 다양한 언론인들의 인터뷰를 통해 설명했다.

그리고 참여정부 시절 ‘언론개혁’을 강조하며 조중동과 싸웠던 故노무현 대통령의 이야기, 미디어법 통과, 언론 위에 군림한 삼성의 이야기 등 정치·자본·언론의 동맹관계를 분석한다.

그리고 영화는 말미 조승호 YTN 해직기자를 통해 “언론의 사회 감시 기능이 중요하다지만 동시에 시민들의 언론 감시 기능이 중요하다”고 관객들에게 호소한다. 대한민국 언론 상황을 타개할 ‘슬기로운 해법’이 시민들에게 있다는 것이다. 문제의식에 비해 빈약한 해결책이 아닐까하는 아쉬움이 남지만, 동기부여는 충분했다.

영화 <슬기로운 해법>은 15일 개봉한다. 서울에선 광화문 인디스페이스, 신사역 인디플러스, 마포구 상상마당 등 7개관에서 상영되며 메가박스 안산·백석·영통점, 인천 영화공간 주안 등 12개 상영관에서 상영된다.

 

   
▲ ⓒ 시네마달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