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호 선장은 대통령이지 국무총리가 아니다. 

수습은 선장이 해야 한다.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최종 책임자는 

박근혜 대통령이다"


(경향)노회찬 “김기춘·남재준 등 각료 총사퇴해야”

기사입력 2014.04.28 오전 7:57


노회찬 전 정의당 대표는 정홍원 국무총리의 사의 표명과 관련, “총리가 책임을 지고 물러난다기보다 대통령을 그만두게 하기 어려워 대신 물러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 전 대표는 27일 트위터를 통해 이같이 말한 뒤, “그렇다면 사실상 내각을 통할한 수석총리인 김기춘 비서실장과 남재준 국정원장 및 모든 각료가 총사퇴해야 그나마 대통령이 책임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속죄의 심정으로 실종자들을 다 찾아낸 후 내각 총사퇴해야 한다”며 “내각 총사퇴가 책임추궁과 재발방지의 전부일 순 없다. 그러나 반드시 꿰매어야 할 첫 단추”라고 주장했다.

또한 사의를 표명한 정 총리에 대해서는 “4월19일 새벽. 걸어서라도 청와대 가겠다는 실종자 가족들의 절규 앞에서 자신의 승용차로 피신하는 순간 대한민국 국무총리는 사임하고 귀가한 것”이라며 “그날 이후 총리와 내각은 이미 유고 상태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5·16쿠데타 당시 장면 총리가 피신한 적은 있었지만 국민을 피해 달아난 총리는 이 분이 처음”이라며 “애당초 무슨 일을 잘못할 의욕도, 능력도, 권한도 없는 총리였다”고 평가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

                               [세월호 침몰 참사] 노회찬 “세월호 선장=대한민국호 선장” 朴 대통령 정면비판

 

 

          사진=2013년 광주 북구 국립 5·18 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당시의 박 대통령(맨 왼쪽)과

          노 전 정의당 대표(맨 오른쪽), 국민일보DB

 

 

 

 

 

 


[쿠키 정치] 세월호 참사 관련 정치적 발언을 자제해왔던 노회찬 전 정의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의 리더십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노 전 의원은 24일 트위터에 “총리가 무능한 것이 아니라 무능력한 사람을 총리로 세웠습니다”라며 책임론에서 한발 빗겨나 있는 박 대통령을 직접 겨냥했다. 그의 트위터엔 찬반 양론이 불붙었고, 원문은 수백회 리트윗돼 퍼져 나가고 있다.

노 전 의원은 “무책임한 장관을 임명한 사람은 또 누구입니까”라고 물으며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는지 모르고 있는다는 점에서 세월호 선장과 대한민국호 선장은 똑같은 상태입니다”라고 마무리했다. 트윗글에 박 대통령 이름 한자 언급하지 않았지만 박 대통령에 대한 핵심 비판으로 읽힐 수 밖에 없다.

이 글은 올린 지 두어 시간 만에 600회 이상 리트윗되며 주목받고 있다. 정치권에서 참아온 박 대통령의 무능에 대한 비판을 정면으로 제기했기 때문이다. 노 전 의원은 지난 21일까지만 해도 “지금은 <정치적 공방>이 아니라 <과학적 구조>가 절실히 요구되는 때”라며 “<정치적 공방>에 그칠 뿐인 비판과 질책이라면 나중으로 미루고 넘기시라”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여야가 없다. 삶과 죽음이 있을 뿐”이라고 했다. 당시엔 참사 닷새째로 사활을 건 구조작업이 한창 진행중이었다.

하지만 같은 날인 21일 박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며 세월호 선장을 향해 “상식적으로 도저히 납득할 수 없고, 용납할 수 없는 살인과도 같은 행위”를 했다며 맹비난했다. 박 대통령은 “승객들은 제자리를 지키라고 하면서 자기들은 승객을 버리고 먼저 탈출을 했다. 이것은 법적으로도 윤리적으로도 도저히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라며 흥분했다. 그러자 가디언과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들은 “너무 쉽게 살인자 꼬리표를 붙인다”라며 “정부 비판 여론을 돌리려는 시도”라고 분석한 바 있다.

 


노 전 의원의 발언은 그의 트위터 안에서도 찬반양론을 낳고 있다. 팔로어엔 지지자가 많은 만큼 다수는 박 대통령에 대한 리더십 문제제기가 “핵심을 짚었다”는 쪽이다. 트위터리안 @kg***는 “세월호 선장과 대한민국 선장, 이것이 이번 사고를 안타깝게 하는 대다수 국민들의 평균적인 시각”이라며 “누가 누구를 살인자라 비난할 수 있는가”라고 물었다.

하지만 일부는 “정의당이 집권하면 안전사고가 안 생기나”라거나 “무책임한 박근혜를 선택한 반쪽짜리 그 국민은 무엇인가”라고 했다. 트위터리안 @lhc*****는 “그렇게 말씀하시니까 맘이 편하세요”라고 반문하며 “자원봉사라도 하심이…”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우성규 기자 mainport@kmib.co.kr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

 

[문화-오피니언] 사설 게재 일자 : 2014년 04월 18일(金)

노회찬, ‘정치인들 산소통 메고 구조 않으려면 현장 가지 말라’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을 방문한 여야(與野) 정치인과 6·4 지방선거 후보자들이 실종자 가족들에게 외면당하거나 쫓겨나고 있다. 국민과 아픔을 함께하고, 현장을 직접 점검하겠다고 나설 수는 있다. 그러나 그런 진정성보다는 홍보용 사진이나 찍는 겉치레로 비친다. 심지어 구조 활동에 여념이 없는 공무원들에게 안내나 브리핑을 받는다며 일을 방해하는 경우도 많다. 

 

이윤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사고 당일인 지난 16일 보좌관 3명과 함께 해양경찰 경비함정을 타고 사고 해역을 둘러보다 실종자 가족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고 한다. 구조에 분·초를 다투는 상황에서 구조대나 실종자 가족도 아닌 이 의원이 그 배를 탈 이유가 전혀 없다.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 안철수 새정치연합 대표를 비롯해 여야 서울시장·경기지사 후보 등 이틀 간 50여 명이 현장을 찾았다. 이들이 올 때마다 공무원과 수행원들이 우르르 몰려다니며 사진을 찍는 행동은 실종자 가족들의 분노만 더욱 폭발시켰다. 사고 당일 실종자 가족들이 머무는 체육관을 찾은 김상곤 전 경기교육감은 “당장 나가 달라”는 항의에 밀려났고, 남경필 의원은 “쓸데없는 말 대신 대책을 내놓으라”는 호통만 들었다. 노회찬 전 의원은 17일 트위터에 “산소통을 메고 구조활동을 할 계획이 아니라면 정치인·후보들의 현장 방문은 자제돼야 한다”는 따끔한 충고를 남겼다.

 

이런 후진적인 사고가 벌어진 데는 정치권의 책임도 가볍지 않다. 제때 법과 제도를 정비하고 입법화하는 것이 국회의 임무다. 4월 임시국회 회기의 절반 이상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식물 국회’ 상태다. 수많은 국익·민생 안건들이 표류하고 있다. 밤을 새워서라도 신속히 처리해야 한다. 정작 할 일은 않은 채 전시성 현장 방문 쇼를 하는 것은 희생자들을 두 번 죽이는 죄책(罪責)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