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박원순 지지 "이번 선거 朴 대 朴 싸움"

박원순 "노회찬 위원장에 대한 부채감, 새로운 정치로 답례할 것"

              

 

 

30일 오후 여의도의 한 야외커피숍에서 정의당 천호선 당대표와 노회찬 선대위원장, 정호진 서울시당위원장은 새정치민주연합 박원순 서울시장후보와 만나 이번 지방선거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었다.

 

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장 후보가  6·4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를 내지 않고 자신에 대한 지지를 선언한 정의당 지도부를 만나 감사의 뜻을 전했다. 

앞서 정의당 후보로 서울시장 선거 출마가 유력했던 노 위원장은 지난 2월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지난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박 후보의 선대위원장을 맡았었다며 "불과 2년 만에 제품이 잘못됐으니 제가 하겠다고 말하기엔 아직 품질보증기간이 끝나지 않았다"고 불출마를 전격 선언해 박 후보에게 다시 한 번 힘을 실어준 바 있다.

천 대표는 웃으며 "사실 (노 위원장)출마하시라고 엄청 강요했는데 어느 날 갑자기 라디오 인터뷰에서 '(박원순 시장)품질보증기간이 남아있다'하셔서...."라고 말했다. 

 

이번 만남은 박원순후보 측의 요청으로 이루어졌다.

 

박원순 후보는 첫 인사로 “공당에서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매우 큰 결단이다. 정의당에는 노회찬 전 대표와 같은 분이 있고 사람이 없어서 후보를 내지 않은 것이 아님을 잘 알고 있다. 고맙게 생각한다. 정의당의 이번 결단이 새로운 정치이다. 새로운 정치는 기존 문법으로 해석되지 않는다. 저도 새로운 정치로 갚겠다는 노력으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천호선 당대표는 “정의당의 이해관계로만 보자면 이번 지방선거가 정의당의 첫 전국선거이고 따라서 출마해서 당을 알리는 것이 매우 중요했다. 서울시장 후보는 특히나 전국선거를 이끄는데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우리 당원들은 그간 박원순 시장의 시정활동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한 번 더 시장직을 맡아 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그것이 서울시민들의 뜻이기도 하다는 것을 잘 알고 결단한 것이다”고 답했다.

 

노회찬 선대위원장 역시, “정의당의 이해관계만 놓고 보면 결과와 무관하게 출마해서 당을 알리는 것이 중요했다, 그러나 단순히 개인의 결단을 넘어 당원들 모두 우리나라를 위해 박원순 시장의 재선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당이 약간의 아픔이나 손실을 감수하고서라도 대의에 부합하는 길을 택해야 했다. 지난 박 후보 개소식 때도 말씀드렸지만 이번 선거는 박원순 대 박원순의 싸움이다. 당선만이 목표가 아니라 서울시민들이 경험해보지 못한 새롭고 역동적인 서울을 만드는 선거가 되어야 한다. 당선 이후 모든 시민들이 ‘우리시장’이라고 서울 시장을 자랑스러워 하도록 만들어 달라. 믿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호진 서울시당 위원장은 “서울시당의 입장에서는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후보를 내지 않는 것에 대해 섭섭하게 생각하는 당원들도 있다. 그러나 이번 서울시장 선거는 박 후보의 재선으로 서울을 바로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꼭 재선이 되어야만 정의당의 결정에 의미를 실을 수가 있다. 박 후보에게 더 많은 기대와 요구가 있다. 당선이 되시면 더 멋진 시정을 위해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비판할 것은 제대로 비판할 것이다”라고 서울시당의 뜻을 전달했다.

 

정의당은 이번 그동안 서울시의 문제를 연구하고 정책을 만들어왔다. 오늘 자리에서 정의당은 ‘지방선거 정책공약 자료집’을 전달하고 우리의 정책이 향후 서울시정에 잘 반영되기 바라는 뜻을 전했다.

 

마직막으로 박원순 후보는 정의당의 뜻에 화답하였다.

“노회찬 전대표가 삼성X파일 사건으로 의원직을 상실했고 이에 대한 서울시민들의 부채의식도 있는 것을 잘 안다. 정의당에 좋은 정치적 자산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양보했으니 향후 더 많은 일을 할 기회를 만들어야 할 것이다. 지난 2010년 노회찬위원장이 서울시장에 출마했을 때 서울시 지하철투어를 하면서 SNS를 통해 번개미팅 등의 선거운동을 하는 것을 인상적으로 보았다. 저의 배낭 골목투어 역시 거기서 착안했다. 자랑스런 서울을 만들기 위해서는 선거운동부터 잘해야 하는데, 돈 선거, 요란한 선거, 네거티브 선거를 해서는 안 된다. 경청하는 선거, 작으면서도 포지티브한 선거를 해야 한다. 선거과정을 어지럽히면 당선이 되어도 존경받을 수 없다. 그간 우리 사회 복지정책은 진보정당이 만들어왔다. 그것이 야당에게 전파되고 지난 대선에 여당까지 수용하게 되지 않았나. 이제 보편적 복지는 전매특권이 없도록 당선이후에도 좋은 정책을 지키고 진보정당이 그동안 만들어온 좋은 정책들의 성과가 헛되지 않도록 하겠다. 특히 정의당이 내세운 아동주치의 제도, 범죄예방디자인, 아동이 안전한 하교길 등의 공약은 제가 더 강화해서 실행해 나갈 것이다”라고 약속했다.

 

천호선 당대표는 “정의당과 새정치연합은 당대당 연대는 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제 오늘 만남으로 인해 박원순 서울시장후보는 새정치민주연합의 후보일뿐만 아니라 정의당의 후보이다. 재선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답했다.

 

박 후보는 면담을 마친 뒤 노회찬 위원장으로부터 '골목까지 행복한 복지국가'라는 제목의 정의당 정책공약집을 전달받았다. 천 대표는 "저희들이 숙제를 가지고 왔다"며 "시정방향과 다르지는 않다. 서울시정을 연구하면서 저희들이 바라는 것이다. 참고하시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과거 진보정당의 복지정책이 민주당으로, 한나라당으로 퍼졌다"며 적절한 정책은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

노회찬 “6월 4일에 대통령 선거를 하고 싶어 하는 분들도 많다는 것을 알고 있다.

서울이 바뀌면 대한민국이 바뀔 수 있다.

이번 선거는 박원순과 박원순의 싸움이다.

무난히 당선되든지, 압도적 지지로 당선되든지 둘 중 하나일 것이다..."

 

        [동영상]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의 선거 캠프 개소식에 참석한 노회찬 전 정의당 대표의 축사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