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업체 고금리 약탈대출 채권매입 규제 법안'에 해당되는 글 1건

[세계일보] 대부업체 고금리 약탈대출·채권매입 규제 법안 발의

 

고금리로 한 청년, 주부연체자 및 저신용등급자 등의 약탈적 대출 피해를 예방하고 대부업체의 영업적 채권매입을 금지하는 ‘대부업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이 발의됐다.

 

진보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발의한 이 법안은 ▲대부업자나 여신금융기관으로부터 대부계약에 따른 채권을 양도받는 추심 전문업을 대부업의 정의에서 삭제 ▲현행 대부업자에게만 적용되는 과잉대부 금지의무를 캐피탈사, 신용카드사, 상호저축은행 등 여신금융기관까지 적용되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대부업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을 국회에 입법 발의했다.

또한 이 법안은 관련 규정을 위반해 과잉대부 한 여신금융기관에 대해 영업정지와 등록취소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약탈적 대출은 상환능력이 없는 차입자에게 자금을 빌려준 후 높은 수수료나 연체료를 부과하거나 담보물을 싸게 취득하는 등의 방법으로 높은 수익을 올리면서 차입자에게 손해를 끼치는 대출을 일컫는다.

현재 연 20%이상의 고금리 대출을 하고 있는 상호저축은행, 캐피탈사 등의 약탈적 대출을 법적으로 규제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현행 대부업법 제7조는 대부업자가 300만원이상(2011년 4월 이전 대출은 500만원)대부계약을 체결하려는 경우 미리 거래 상대방으로부터 소득·재산 및 부채상황을 파악해야 한다.

 이를 어길시 20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 및 영업의 일부 정지처분만을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을 뿐이다.

 

 이 과잉대부금지규정도 2009년 1월에 신설된 것으로 이전 대부업법에는 과잉대부를 사전적으로 규제할 방법이 없었다.

 

노회찬 의원은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근거로 “상환능력이 없는 차입자 대상자인 학생 및 청년, 주부층 연체자와 저신용등급자(6등급 이하)중 고금리대출자 등 대략적인 약탈적 대출 피해자의 규모가 최소 180만 여명이다”라고 추산했다.

 

 약탈적 대출의 피해자 규모는 ▲대학생·청년 연체자 2만5084명(저축은행 대학생 금융채무불이행자가 2만1422명, 카드사 20~28세의 청년 금융채무불이행자는 1092명이고 자산 100억 이상 대부업체 대출이용 대학생 연체자 2570명) ▲대형대부업체 주부대출 연체자 2만880명(17만4000명에 연체율 12,2% 적용) ▲대형대부업체 이용 저신용등급자 177만6475명(2011년 12월말 기준)을 합산해서 대략적 규모를 파악했다.

 

한편 노회찬 의원은 고금리 대출을 규제하기 위해 지난 9월 고금리 대출기관의 법정이자율 인하(현행 연 39%→연 20%이하)를 골자로 한 대부법법 일부개정안을 발의한 바 있다.


* 기사원문 : http://economysegye.segye.com/articles/view.html?aid=20130109000005&cid=7113010000000

저작자 표시
신고

'여의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MBC라디오  (0) 2013.01.10
경향신문  (0) 2013.01.09
세계일보  (0) 2013.01.09
보도자료  (0) 2013.01.09
홍지명입니다  (0) 2013.01.09
힘내라!노회찬!  (0) 2013.01.08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