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금법'에 해당되는 글 1건

[한겨레] 노회찬 “박근혜, 용납않던 2인자 허용할지 최대관심”

 

‘2인자’를 허용하지 않는 카리스마적 리더십을 발휘해온 박근혜 당선인이 취임 이후 사실상의 2인자를 허용할지에 대해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노회찬 진보정의당 공동대표는 7일 아침 <평화방송> 라디오 인터뷰에 출연해 “(박 당선인이) 2인자로서의 책임총리로 활용할 것인가”가 새 정부의 권력 구성에 최대의 관심사라로 말했다.


노 대표는 “(첫 총리와 내각 구성은) 5년마다 한번씩 돌아오는 중요한 순간이다. 초대총리 인선의 배경과 철학이 이후 임기 5년 내내 다른 총리를 임명할 때도 적용되는 게 사실이다. 누구를 초대 총리로 하느냐보다 중요한 것이 헌법상 보장된 총리의 권한을 초대총리부터 적용시켜 나갈 것인가가 관건”이라고 말하며, 박 당선인이 사실상 2인자로의 ‘책임총리’를 둘지가 주목된다고 밝혔다.


노 대표는 박 당선인쪽에서 화합형 인사로 ‘호남·충청권 총리’가 거론되고 있는 현실에 대해서도 “책임총리 되느냐 안되느냐가 가장 중요하지 나머지는 부차적 문제”라고 말했다. 노 대표는 “헌법에 보장된 권한을 그대로 보장해주는, 책임총리로 누구를 지명할 것인지 아니면 정치적으로 상대방 진영 출신이나 타 지역 출신 등 해서 그냥 병풍으로 총리역할을 둘 것인지”가 관심이라며 “그동안 박 당선인이 2인자를 허용하지 않는 리더십을 보여왔다는 평들이 일반적이었다. 책임총리는 사실상 2인다. 2인자로서 책임총리를 활용할 것인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노 대표는 이날 인터뷰에서 국회의원 연금법의 국회 통과와 관련해 “현행 (국회의원) 연금법 제도에 국민이 동의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그 자체로도 문제가 많기 때문에 일단 중단되어야 하고 새 연금제도를 만들어야 한다. 국회의원 특혜라고 볼 수 없는, 스스로 부담하고 필요한 사람들에게만 적용할 수 있는 일반 국민의 연금 혜택 수준을 뛰어넘지 말아야 한다고 본다”며 “유명한 주식 부자에게 연금을 줄 이유도 없고 국회의원 몇 달했다고 연금을 주는 것도 앞뒤가 안 맞으며 세금으로만 재원을 충당하는 것도 형평에 어긋난다”고 밝혔다.


노 대표는 또 민주당과 안철수 전 후보 쪽간에 일고 있는 대선 패배 책임론과 관련해 “그런 공방 자체가 부질없는 일이고 국민들에게도 선거결과 이제 좀 겸허하게 결과를 받아들이는 자세가 아니게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된다. 반성할 일이라곤 후보 잘못 뽑았다거나, 단일화 잘못됐다는 얘기밖에 안 되는데, 자신으로 단일화됐다면 이길 수 있다는 분이 사퇴했다면 그 분도 선거에 엄청난 책임이 있는 거 아니겠나? 그렇기 때문에 만일 어떻게 됐다면 어떻게 됐다고 얘기할 문제는 아니고 어찌 보면 우리가 이길 수도 있는 선거였다면, 그래도 명백히 졌다면, 원인이 무엇인가 스스로에게서 원인을 찾는 방향을 해야, 패배에서 좋은 교훈을 얻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568526.html

'여의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담회  (0) 2013.01.07
국회의원25시  (0) 2013.01.07
한겨레신문  (0) 2013.01.07
이델일리  (0) 2013.01.07
YTN라디오  (0) 2013.01.07
평화방송  (0) 2013.01.07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