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구경타워'에 해당되는 글 1건

노회찬 “청와대는 ‘재난구경 타워’?…대통령이 직접 챙겨라”

기사입력 2014-04-29 10:25:00 기사수정 2014-04-29 18:48:10

세월호 침몰 사태와 관련해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이 "청와대 안보실의 역할은 재난 컨트롤타워가 아니다"라고 밝힌 것에 대해 정의당 노회찬 전 의원은 29일 "(청와대가) 컨트롤 타워가 아니면 재난 구경 타워 혹은 관망 타워냐"고 반문했다.

노 전 의원은 이날 오전 SBS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청와대의 문제 인식부터 달라져야 한다. 청와대가 지금 재난 컨트롤 타워여야 하는 거고 동원할 수 있는 모든 사람,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서 이 사태를 수습해야 할 최종 책임이 대통령을 보좌하는 청와대와 대통령에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노 전 의원은 "대통령이 마치 감독관처럼 나중에 책임을 따지겠다는 식으로 하니까 청와대도 뒷짐 지고 '두고 보자' 이런 자세를 취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며 "팔을 걷어붙이고 대통령과 청와대가 나서야 한다. 그래야 내각도 움직일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나중에 외양간을 어떻게 고칠까 하는 문제는 지금 소를 찾는 것부터 하고 그 이후에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노 전 의원은 정홍원 국무총리의 사의를 박근혜 대통령이 사태 수습 후 수리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 "총리 역할이라는 게 내각을 총괄해서 사태 수습을 위한 총괄적 지휘를 해야 하는데 그걸 지금 총리가 제대로 못 하고 있다"면서 "대통령이 열흘째 침묵만 지키고 있는데, 오히려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매일 개최를 하는 한이 있더라도 매일 점검하고 독려하는 일을 해야 그나마 국민이 안심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그는 "당연히 대통령이 사과해야 할 문제"라면서 "시기를 놓친 것 같은데 늦더라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께서 첫날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현장에 사고 다음날 내려가서 이야기하셨는데,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을 묻겠다는 것은 대통령이 관계자들에게 할 말이 아니라 국민이 대통령에게 하는 이야기다. 대통령도 지위 고하에 포함되는 지위"라며 "그런 점에서 사과하고 수습에 만전을 기하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하는데 지금 국민 앞에 대통령이 안 보인다"고 비판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