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오피니언] 사설 게재 일자 : 2014년 04월 18일(金)

노회찬, ‘정치인들 산소통 메고 구조 않으려면 현장 가지 말라’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을 방문한 여야(與野) 정치인과 6·4 지방선거 후보자들이 실종자 가족들에게 외면당하거나 쫓겨나고 있다. 국민과 아픔을 함께하고, 현장을 직접 점검하겠다고 나설 수는 있다. 그러나 그런 진정성보다는 홍보용 사진이나 찍는 겉치레로 비친다. 심지어 구조 활동에 여념이 없는 공무원들에게 안내나 브리핑을 받는다며 일을 방해하는 경우도 많다. 

 

이윤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사고 당일인 지난 16일 보좌관 3명과 함께 해양경찰 경비함정을 타고 사고 해역을 둘러보다 실종자 가족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고 한다. 구조에 분·초를 다투는 상황에서 구조대나 실종자 가족도 아닌 이 의원이 그 배를 탈 이유가 전혀 없다.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 안철수 새정치연합 대표를 비롯해 여야 서울시장·경기지사 후보 등 이틀 간 50여 명이 현장을 찾았다. 이들이 올 때마다 공무원과 수행원들이 우르르 몰려다니며 사진을 찍는 행동은 실종자 가족들의 분노만 더욱 폭발시켰다. 사고 당일 실종자 가족들이 머무는 체육관을 찾은 김상곤 전 경기교육감은 “당장 나가 달라”는 항의에 밀려났고, 남경필 의원은 “쓸데없는 말 대신 대책을 내놓으라”는 호통만 들었다. 노회찬 전 의원은 17일 트위터에 “산소통을 메고 구조활동을 할 계획이 아니라면 정치인·후보들의 현장 방문은 자제돼야 한다”는 따끔한 충고를 남겼다.

 

이런 후진적인 사고가 벌어진 데는 정치권의 책임도 가볍지 않다. 제때 법과 제도를 정비하고 입법화하는 것이 국회의 임무다. 4월 임시국회 회기의 절반 이상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식물 국회’ 상태다. 수많은 국익·민생 안건들이 표류하고 있다. 밤을 새워서라도 신속히 처리해야 한다. 정작 할 일은 않은 채 전시성 현장 방문 쇼를 하는 것은 희생자들을 두 번 죽이는 죄책(罪責)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

"존경하는 정치인 '노회찬', 역시!"

[이철희의 이쑤시개] 이명선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기사입력 2014.03.27 14:05:45

 
지난 20일 프레시안 팟캐스트 <이철희의 이쑤시개>에 노회찬 정의당 전 대표가 출연했는데요. 팔로워 34만 대군과 함께하는 정치인답게 반응 또한 폭발적이었습니다.(☞ 팟캐스트 바로 듣기)

3394님은 #3003번(정보이용료 1000원) 문자로 "역시 노회찬입니다"라며 엄지손가락을 올려주셨습니다. 0419님은 "노 전 대표는 부드러운 듯 확고한 신념이 느껴져 신뢰가 간다"며 사심 가득한 '팬심'을 드러내셨습니다. 

1917님은 방송을 듣고 "(노 전 대표가) 목적지를 향해 한 정거장씩 가고 있는 분이라는 걸 느꼈다"며 "앞으로도 쭉 가다 종점에서 돌아오지 말고, 바로 앞 정거장에 내려 종점에 꼭 서보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는데요. 목표 지점에 도달하기 전, 스스로를 한 번 돌아보라는 충고인 것 같습니다. 존경하는 세 명의 정치인 중 한 사람이 '노회찬'이라고 하시더니, 노 전 대표를 아끼는 마음이 그대로 전달되네요. 

3150님은 노 전 대표가 다소 지쳐 보였나 봅니다. '노회찬 표 촌철살인'이 없다며 아쉬워했는데요. 박근혜 대통령의 거친 말과 태도를 '군기 반장' '뒷골목 주먹패'에 빗대 좌중을 박장대소하게 한 것, 알고 계시죠? 노 전 대표, 여전하십니다. 걱정하지 마세요.

참, 3.8 여성의 날 즈음이면 '노회찬 표 장미꽃'을 기다리는 여성 정치인이 많다고 하는데 사회적 약자를 대하는 노 전 대표의 마음이 전해져서일까요?  

4896님은 "'사회적 약자들이 자신의 위치를 자각하고 적극적으로 정치 행위에 참가할 때 세상을 어느 정도 바꿀 수있는 단초라도 마련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말이 있다"며 "작년 2월 하순 이후 정말 뼈저리게 와 닿는다"고 전했습니다. 2013년 2월이면, 박근혜 대통령 취임 당시인 것 같군요. 여운이 남는 4896님의 문자에 고개가 절로 끄덕여집니다.  

"소주 한 잔 생각날 때..."

매주 <이쑤시개>에 '1000원의 행복'을 보내주는 청취자 여러분, 고맙습니다. 

#3003번을 통해 가장 많이 들어오는 문자는 "잘 듣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5700, 9108, 0117 등)라는 인사입니다. 그리고 <프레시안> 또는 <이쑤시개>를 "응원한다"는 함성(1115, 3838, 6494, 4165, 1728 등)입니다. 

또 <이쑤시개>를 통해 "희망을 본다"는 분(9480)도 있고, "야권이 잘해서 새누리당이 말도 안 되는 소리를 늘어놓지 않"는 그날을 손꼽아 기다리는 분(7002)도 있습니다. 반면, 익명을 고집하는 <이쑤시개> 독지가(篤志家)도 있습니다. 

<이쑤시개> 진행자에 대한 의견도 많은데요. 1839님은 방송을 자주 들으시나 봅니다. 이철희 두문정치전략연구소 소장의 학번과 거주지역을 소상히 알고 계시네요. "목동에 맛있고 저렴한 횟집이 있다"며 "퇴근길에 아무 생각 없이 소주 한 잔 생각날 때 연락 달라"고 메모(?) 남기셨습니다. 7344님도 <이쑤시개> 열혈 애청자이신 듯한데요, 김윤철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를 "김박"이라고 자연스레 부르시네요. 성품도 좋고, 글도 잘 쓰고, 멋있다는 칭찬 끝에 "니콜 키드먼 같은 미녀만 좋아한다"는 말을 덧붙이셨네요. 예리하십니다. 

그럼, <이쑤시개>에 바라는 점을 소개해 드릴까요?

3552님은 "주간 이슈를 다뤄달라"고 주문하셨고, 4249님은 박원순 서울시장을 초청해 달라고 요청하셨습니다. 답을 하자면, 6.4 지방선거와 7.30 재보궐 등 선거 기간 동안은 선거와 관련한 내용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그리고 박 시장 출연과 관련에 서울시에 공문을 넣어둔 상태입니다. 연락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쑤시개> 애청자로 공인된 울산 아기 엄마 0827님, 이번에도 아기를 재우며 <이쑤시개>를 들으셨다고요? 고맙습니다. 0827님은 최재천 의원과 노 전 대표 등 평소 응원하는 정치인이 연속으로 나와 좋았다며, 유시민 전 장관·천호선 대표·심상정 의원도 초대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오디오 지적에 대해서는 좀 더 주의하겠다는 말씀드립니다. 죄송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