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25일) 국회의원회관 제4간담회실에서 조선업종 노동조합 대표자 간담회가 열렸습니다.

이 간담회는 노회찬 원내대표가 속한 "조선산업 발전과 조선산업 노동자의 고용안정을 위한 국회의원 모임"

이 주관한 자리인데요. 대우조선해양, 삼성 중공업, 현대 중공업 등 8개 기업의 노동자들이 참석해

각각의 현안과 고충을 듣는 시간이었습니다.






조선산업 발전과 조선산업 노동자의 고용안정을 위한 국회의원모임은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와 이정미 의원,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과 채이배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이용득 의원, 무소속 김종훈 의원 등이 함께

조선산업 위기와 그에 따른 현안들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구성되었습니다!







조선산업, 중공업의 도시인 창원 성산의 국회의원인 노회찬 원내대표는

노동자들과 만난 이번 간담회에서 "조선업 부실에 아무 책임도, 영향력도 없던 노동자가

조선업 구조조정과 관련된 모든 피해를 짊어지는 상황" 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한 "누군가를 처벌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재발 방지를 위해 진실 규명이 중요하고,

잘못된 정책 판단과 산업 전체를 패망의 도가니로 몰아넣는 부실경영이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해야한다" 고 밝혔습니다.






조선산업 발전과 조선산업 노동자의 고용안정을 위한 국회의원 모임은

오는 29일 창원의 STX조선과 울산 현대중공업을 방문하고 경영진, 노조와

간담회를 가질 예정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