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원내대표와 심상정 대표를 비롯한 정의당 대표단과 관계자들이

오늘 오전 경주 한수원 월성 원자력본부를 방문했습니다.


추석 직전 발생한 강진을 비롯해 지금까지도 400여차례가 넘는 여진이

발생하고 있는 것 하나만으로도 많은 국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는데,

지진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활성단층대에 위치한 원전의 안정성 여부를

확신할 수 없어 더욱 공포를 가중시키고 있습니다.


이에 정의당 대표단과 경북, 울산, 경남, 부산 시도당 위원장이 월성 1호기를 방문해

원전 가동을 중단하고 안전대책을 적극적으로 수립할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정의당 대표단은 월성 1호기 내부 시찰과 한수원의 입장 및 대처 방안을 듣고

월성 본부 앞에서 경주 주민 간담회를 진행했습니다.


공교롭게도 원전 내부를 시찰하던 중 또다시 지진이 발생해

시찰을 중단하고 밖으로 나가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현장에서 직접 지진의 긴박한 상황을 체감한 노회찬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는 지금 물가에 어미를 묻어두고 비만 오면 물이 넘칠까

걱정하는 청개구리 국가에 살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정의당이 한수원에 국민안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구체적 방안을 밝힐 것을

당부하고 촉구한 만큼, 한수원 뿐만 아니라 이번 지진으로 계속해서 신뢰를 잃고 있는

컨트롤타워인 국민안전처와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 역시 절실한 시점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

[보도자료] 노회찬 원내대표, 105차 상무 모두발언




일시: 2016년 9월 19일 오전 9시
장소: 국회 본청 223호



■ 노회찬 원내대표
(경주 지진 관련)
최근 경주에서 일어난 리히터 규모 5.8의 지진으로 더 이상 우리나라도 지진 안전지대가 아님이 증명되었습니다. 특히 대규모 지진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경주, 울산 인근은 우리나라 원전의 80%가 밀집돼 있는 지역으로서 지진사태가 대형 원전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지는 지역입니다.
 
상황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기존 원전이 내진설계가 돼 있음을 강조하며 원전 정책을 바꾸는데 대해서는 전혀 언급이 없습니다. 원전 사고는 한번 발생하면 그 물질적, 정신적 피해가 상상을 초월할 만큼 큰 재앙입니다. 아무리 제대로 설계가 돼 있어도 사람의 실수로 인한 사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데, 이번 지진으로 인해 자연적인 요인으로 원전 사고가 생길 가능성도 높아진 것입니다.
 
그러나 이런 대재앙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원전 정책은 바뀔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습니다. 최근 발간된 미국 에너지정보청의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의 원전 발전규모는 해마다 0.1%씩 감소하는 추세이지만 우리나라는 해마다 2%씩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대재앙의 규모가 해마다 2%씩 증가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습니다.
 
정부는 경주 지진을 계기로 하여 신규원전을 중단하고 장기적으로 핵발전소를 폐기하는 정책으로 나아가야 합니다. 다른 선진국들이 핵발전을 줄이는 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는 것입니다. 잘못된 전력산업구조를 개편하여 에너지 소비를 정상화하고, 그 과정에서 원전도 줄여나감으로써 국민 안전도를 더욱 높여야 할 책임이 정부에 있음을 다시 한 번 강조합니다.
 
(북한 수해 관련)
함경북도 지방에 대규모의 수해가 발생하여 수백 명이 사망, 실종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UN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역시 북한의 수해상황이 50-60년 만에 최악의 수준이라며 북한 당국의 적극적인 대처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엄청난 피해를 입은 북한 주민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
 
현재 남북한이 여러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상황이고, 북한의 핵개발이나 미사일 발사 등은 당연히 규탄해야 하지만 인도적인 지원마저 외면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수해의 피해규모와 북한 당국의 지원요청 등을 고려해 인도적 지원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우리 정부가 먼저 나서서 인도적 지원을 북한에 타진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입니다. 설사 그것이 북한 당국에 의해 거부된다 하더라도 우리 정부의 그와 같은 노력이 남북간 대화의 물꼬를 틀 가능성도 있기 때문입니다.
 
이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회장단체인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북한 수해 지원을 위해 19~20일 제3국에서 대북 접촉을 신청한 상태입니다. 이러한 인도적인 움직임에 정부가 힘을 보탬으로써 남북 관계가 개선되고 한반도 평화정착이 한발 더 진전되기를 바라마지 않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