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에 해당되는 글 2건

                               [세월호 침몰 참사] 노회찬 “세월호 선장=대한민국호 선장” 朴 대통령 정면비판

 

 

          사진=2013년 광주 북구 국립 5·18 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당시의 박 대통령(맨 왼쪽)과

          노 전 정의당 대표(맨 오른쪽), 국민일보DB

 

 

 

 

 

 


[쿠키 정치] 세월호 참사 관련 정치적 발언을 자제해왔던 노회찬 전 정의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의 리더십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노 전 의원은 24일 트위터에 “총리가 무능한 것이 아니라 무능력한 사람을 총리로 세웠습니다”라며 책임론에서 한발 빗겨나 있는 박 대통령을 직접 겨냥했다. 그의 트위터엔 찬반 양론이 불붙었고, 원문은 수백회 리트윗돼 퍼져 나가고 있다.

노 전 의원은 “무책임한 장관을 임명한 사람은 또 누구입니까”라고 물으며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는지 모르고 있는다는 점에서 세월호 선장과 대한민국호 선장은 똑같은 상태입니다”라고 마무리했다. 트윗글에 박 대통령 이름 한자 언급하지 않았지만 박 대통령에 대한 핵심 비판으로 읽힐 수 밖에 없다.

이 글은 올린 지 두어 시간 만에 600회 이상 리트윗되며 주목받고 있다. 정치권에서 참아온 박 대통령의 무능에 대한 비판을 정면으로 제기했기 때문이다. 노 전 의원은 지난 21일까지만 해도 “지금은 <정치적 공방>이 아니라 <과학적 구조>가 절실히 요구되는 때”라며 “<정치적 공방>에 그칠 뿐인 비판과 질책이라면 나중으로 미루고 넘기시라”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여야가 없다. 삶과 죽음이 있을 뿐”이라고 했다. 당시엔 참사 닷새째로 사활을 건 구조작업이 한창 진행중이었다.

하지만 같은 날인 21일 박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며 세월호 선장을 향해 “상식적으로 도저히 납득할 수 없고, 용납할 수 없는 살인과도 같은 행위”를 했다며 맹비난했다. 박 대통령은 “승객들은 제자리를 지키라고 하면서 자기들은 승객을 버리고 먼저 탈출을 했다. 이것은 법적으로도 윤리적으로도 도저히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라며 흥분했다. 그러자 가디언과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들은 “너무 쉽게 살인자 꼬리표를 붙인다”라며 “정부 비판 여론을 돌리려는 시도”라고 분석한 바 있다.

 


노 전 의원의 발언은 그의 트위터 안에서도 찬반양론을 낳고 있다. 팔로어엔 지지자가 많은 만큼 다수는 박 대통령에 대한 리더십 문제제기가 “핵심을 짚었다”는 쪽이다. 트위터리안 @kg***는 “세월호 선장과 대한민국 선장, 이것이 이번 사고를 안타깝게 하는 대다수 국민들의 평균적인 시각”이라며 “누가 누구를 살인자라 비난할 수 있는가”라고 물었다.

하지만 일부는 “정의당이 집권하면 안전사고가 안 생기나”라거나 “무책임한 박근혜를 선택한 반쪽짜리 그 국민은 무엇인가”라고 했다. 트위터리안 @lhc*****는 “그렇게 말씀하시니까 맘이 편하세요”라고 반문하며 “자원봉사라도 하심이…”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우성규 기자 mainport@kmib.co.kr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

[이데일리] 노회찬 "지역보다 책임총리 활용 여부가 관건"


노회찬 진보정의당 공동대표는 7일 “그동안 박근혜 당선인이 2인자를 허용하지 않는 리더십을 보여왔다는 평이 일반적인데, 사실상 2인자로서의 책임총리를 활용할 것인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노 대표는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누구를 초대총리로 하느냐보다 중요한 것이 헌법상 보장된 총리의 권한을 앞으로 취임할 대통령이 초대총리부터 적용시켜 나갈 것인가 문제가 관건”이라며 이처럼 밝혔다.

 

노 대표는 일각에서 호남 및 충청 출신 총리 하마평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정치적으로 상대방 진영 출신이라든가, 타 지역 출신으로 해서 병풍으로 분위기용으로만 총리 역할을 두는 것은 부차적”이라며 잘라 말했다.

 

‘경제통 총리’에 대해서는 “박 당선인이 후보 시절 경제민주화를 꽤 강조하지 않았나. 그것은 성장 일변도로는 안 된다는 성찰에서 근거한 것”이라며 “이제까지 경제통이라고 하면 성장지상주의자가 많았기 때문에 그것보다는 경제민주화론자, 복지나 고용을 강조하는 분이 더 적합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명박 대통령의 측근 특별사면에 대해서는 “이 대통령이 당선 과정에 있었던 여러 문제에 대해 끝까지 정치보복이 아니냐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가혹하게 집행했다”며 “자신과 연관된 사람들을 사면하는 일을 하게 되면 정말 형평을 잃은 처사로 비난에 직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장으로 이동흡 전 헌법재판관은 지명한 것과 관련해 “대통령의 권한행사이긴 하지만 너무 치우친 인사”라며 “그간 헌법재판관으로서의 처신이나 역사적 사건 또는 시대적인 의미를 지닌 판결에 있어 굉장히 극우보수적이어서 동의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 기사원문 : 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SCD=JF21&newsid=01761366602675424&DCD=A00602&OutLnkChk=Y

 

저작자 표시
신고

'여의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회의원25시  (0) 2013.01.07
한겨레신문  (0) 2013.01.07
이델일리  (0) 2013.01.07
YTN라디오  (0) 2013.01.07
평화방송  (0) 2013.01.07
국회초대석  (0) 2013.01.06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