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10월 10일 오늘의 국감]




1.

"감사원, 베낀 용역보고서에 2천만원 지급"




노회찬 원내대표는 10일 감사원 국정감사에서

감사원이 정부 보고서를 그대로 베낀 용역 보고서를 제출받고도

용역비 2천만원을 지급한 것을 밝혀냈습니다. 


두 보고서의 용역 책임자와 연구원들이 동일했고,

총 124페이지의 보고서 중 75페이지의 내용이 같았다는 것을

지적하며 감사원의 부실한 연구용역 관리를 질타했습니다.



관련기사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3828804&plink=ORI&cooper=NAVER





2. 

"낙동강, 녹즙 그 자체"






노회찬 원내대표가 지난 8월 낙동강 녹조 현장 창녕함안보를

직접 방문한 사진을 공개하며 4대강 사업으로 인해 녹즙이 되어버린

낙동강 조류 상태를 우려했습니다.


지난 2013년 4대강 사업 관련 조사 보고에서이미 지적된 문제였음에도 불구하고

당시 완결 조치가 되었음을 지적했습니다. 또한 해를 거듭할 수록 조류경보 발생일이 늘고 있다며

추가 감사를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6101014452606290





3.

"김해, 부산 경전철 재정부담 원인은 감사원의 부실한 감사결과"





노회찬 의원은 10일 감사원 국정감사 오후 질의에서 감사원의

2004년 경전철 사업에 대한 모호한 감사 결과가 지금 김해, 부산시의

막대한 재정부담을 가져왔다고 지적했습니다. 과대한 교통수요 예측이

1년 예산과 맞먹는 재정부담을 가져온 것을 지적하며, 정부의 무리한 공항 등의

건설을 종합적으로 살펴보지 못한 감사원의 모호한 태도를 비판했고,

국민적 부담을 지게 하는 정책적 오류를 바로잡아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관련기사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250310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