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노회찬 원내대표, 'GMO 없는 안전급식·국가책임 친환경무상급식 실현 국회 토론회' 인사말
 



"경남도민과 창원시민의 염원 담아 ‘홍준표 방지법’ 1호 법안 제출 약속"
"유해환경물질 없는 친환경 무상급식 실현돼야… 학교급식법 개정안, 여소야대 증명할 젖줄 법안"

 
일시: 2016년 8월 16일 오후 02시 00분
장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
 




오늘 서울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질 정도의 무더위에도 이 자리에 참석하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공동주최하신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의 의원들께도 감사를 드립니다. 무엇보다 친환경무상급식풀뿌리국민연대의 박인숙, 진헌극 상임대표님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들의 그간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저는 오늘 토론회의 취지에 전적으로 공감합니다. 또한 개인적으로는 지난 총선에서 경남 창원에서 출마했기 때문에 도지사 한 사람의 뜻에 따라 아이들의 급식이 좌우되어서는 안 된다는 많은 도민들·시민들의 염원을 반영하여 제가 당선되면 ‘홍준표 방지법’을 1호 법안으로 내겠다고 약속한 바 있습니다. 오늘의 토론회가 기점이 되어 국가와 지방자치제가 반 씩 부담을 책임지는 동시에 GMO 등 유해환경물질이 없는 친환경 무상급식이 하루 빨리 실현될 수 있기를 강렬히 희망합니다.

20대 국회가 시작된 지 몇 달이 지났지만 아직 여소야대 국회라는 사실은 체감을 못 하고 있습니다. 저는 여소야대 국회임이 확실하게 증명되는 젖줄 법안이 학교급식법 개정안이 되기를 바랍니다. 여러분들과 손을 잡고 개정안이 올바르게, 또 빠르게 개정되고 실현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할 것을 다짐합니다.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


양곡초·중학교 어머님들과 교육정책 간담회가 있었습니다. 
노회찬의 교육공약과 정의당 교육정책을 설명해 드리는 자리였습니다.

신촌, 웅남에 인구가 적다는 이유로 혐오시설이 쉽게 들어온다는 민원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또한, 창원성산에 사는 우리 아이들에게 직면한 교육문제에 대해 여러 이야기가 오고 갔습니다.

교육은 교육제도를 넘어서는 복지의 문제입니다. 지금 경남에서 가장 시급한 것은 무상급식 문제입니다. 그래서 노회찬은 무상급식을 법제화하는 [홍준표 방지법]을 준비했습니다.

무상급식은 헌법에서 규정한 의무교육의 일환입니다. 따라서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에 의해 무상으로 제공되는 것이 맞습니다. 경남에서 교육받는 우리 아이들도 대한민국에 사는 다른 시도 아이들처럼 무상급식을 누릴 권리가 있습니다.

최근 노회찬 후보의 공약과 간담회가 언론에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오늘도 KBS, 경남도민일보 기자가 간담회 장소로 찾아왔습니다. 노회찬 후보를 창원성산을 위해 뛰게 해주십시요!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