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4.16 단원고 약전, 짧은 그리고 영원한> 북콘서트에 참석했습니다. 노 원내대표는 물론 정의당 윤소하, 추혜선 의원을 비롯해 76명의 의원이 공동주최한 이번 북콘서트는 139명의 작가단이 세월호 희생자 가족과 친구 등을 인터뷰한 내용으로 채워진 <4.16 단원고 약전, 짧은 그리고 영원한> 발간을 함께하는 자리였습니다.







그리고 노회찬의원실을 찾은 창원 신월고 학생들이 함께 참석해 더욱 의미있는 자리가 되었습니다. 창원 신월고 학생들 역시 북콘서트를 현장에서 함께한 후 "가슴이 쓰리다"고 안타까워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세월호 희생자 가족분들을 비롯해서 많은 관계자들이 참석한 이번 북콘서트에서 노 원내대표의 축사가 있었는데요. 노 원내대표는 축사에서 "지난 4월 13일에 국민들일 여소야대 국회를 만들어주었는데, 아직 세월호 앞에서는 여소야소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어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솔직한 심정을 밝혔지만,


"그러나 어떤 경우에도 철저한 진상조사 없이 세월호 특조위가 문을 내리는 일은 없을 것이고, 있을 수 없다"고 의지를 표현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



[보도자료] 노회찬 원내대표, <4·16 단원고 약전> 북콘서트 인사말
 
“세월호 앞에서는 여소야소 국회, 20대 국회 민의 살려야... 진상조사 될 때 까지 세월호 특조위 종료돼선 안 돼”

 
일시: 2016년 7월 20일 오후 4시
장소: 의원회관 대회의실
 







416가족 협의회 여러분들, 그리고 오늘 이 행사를 위해서 참석하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제가 지역구 자랑을 안 하는 사람인데, 오늘 창원 신월고 학생들이 이 뜻깊은 자리에 오게 되어서 굉장히 저도 뿌듯합니다. 고맙습니다.
 
지난 4월 13일에 국민들은, 여소야대국회를 만들어 주었습니다. 분명히 여소야대를 만들어 주었는데 아직 세월호 앞에서는 여소야대가 아닌 것 같습니다. 여소야소를 벗어나지 못 하고 있습니다. 부끄럽습니다. 죄송합니다. 이 행사에 참여하신 의원님들을 보면 금방이라도 뭘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세상일이 그렇게 만만하지가 않은 것 같습니다. 지금 농해수위에서 세월호 소위가 만들어져 여야가 논의를 하고 있지만 진척이 없습니다.
 
그러나 저는 믿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철저한 제대로 된 진상조사 없이 세월호 특조위가 문을 내리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그래서도 안 됩니다. 그런 일은 있을 수 없습니다. 그리고 몇 년 몇 개월로 기한을 못 박을 수도 없습니다. 진상이 명명백백히 다 밝혀질 때가지 조사는 계속 되어야 합니다. 누구에 의해서든 계속되어야 할 것입니다. 산을 몇 개 넘고, 강을 몇 개 건너서라도 어떤 험난한 조건이 앞에 놓이더라도 끝내 진실은 밝혀져야 하고 이를 위해서 우리는 존재하고 있는 것입니다.
 
제가 아는 얼굴인 노항래 작가를 비롯해 많은 분들이 손이 발이 되도록 애를 많이 써주셔서 약전이 만들어지고 이러한 행사를 하여 우리를 조금이나마 위로해 주고 있는 듯 합니다. 국회의원의 한 사람으로서 20대 국회를 만들어 준 민의를 제대로 살려 세월호와 관련된 모든 조사가 철저하게 이루어지고, 책임자가 그에 합당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습니다. 오늘 행사를 마련해주신 많은 분들께 거듭 감사를 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