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0일, 대한성공회 서울대성당에서 열린 6월 민주항쟁 29주년 기념식에 참석했습니다. 지난 8년 동안 후퇴한 민주주의, 더욱 심해진 양극화, 온 국민의 소망이 된 경제민주화. 수많은 희생으로 이뤄낸 민주주의를 헛되게 하지 않기 위해 우리 앞에 놓인 과제들입니다.








<노회찬 원내대표, 6월 민주항쟁 29주년 기념식 인사말 전문>



정의당 원내대표 노회찬입니다. 잘 아시다시피 1987년 1월은 박종철의 죽음으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2월 7일, 3월 3일 그 소식을 듣고 길거리로 쏟아져 나온 시민들의 모습이 지금도 눈에 아른거립니다. 그리고 6월 10일을 거쳐서 87년은 이한열의 죽음으로까지 이어져갔습니다.



 

▲ 6월민주항쟁 29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노회찬 원내대표.




많은 세월이 흘렀습니다. 저는 누가 뭐래도 오늘 우리가 이만큼이라도 누리고 있는 이 민주주의는 박종철, 이한열을 비롯한 수많은 희생과 또 이 자리에 계신 우리 선배, 원로, 시민 여러분들의 노력으로 이만큼의 민주주의라도 달성했다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다시 맞는 6월, 그간의 성과에만 만족해 있을 수 있는 상황이 전혀 아닙니다. 조금 전에 제 옆에 계신 백기완 선생께서 지금 필요한 것은 기념식이 아니라 항쟁이라고 말씀을 해주셨습니다. 전적으로 공감합니다. 우리가 애써 이루어온 민주주의는 지난 8년 동안 상당히 후퇴했습니다. 그리고 30여년이 흘렀건만 사회 양극화는 이전보다 더 심각할 정도로 벌어져가고 있습니다. 경제민주화는 온 국민들의 소망이 되어있습니다. 사실 박종철은 오늘날 사경을 헤매는 백남기의 이름으로 우리 앞에 다시 다가서고 있습니다. 이한열의 죽음은 구의역에서 김군의 죽음으로 우리 앞에 현실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저는 단순히 과거를 회고하는 6월이 아니라 이제 우리 앞에 주어진 이 엄청난 과제들을 해결해 나가는 6월 정신으로 제2의 6월 항쟁을 펼쳐나가는 날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다행이 이번 4.13총선으로 여소야대 국면이 만들어졌습니다. 의원내각제를 실시하는 나라였다면은 지난 4월 13일 날 정권이 교체되는 날이 되었을 것입니다. 저는 이 국민의 뜻을 여소야대 국회로만 만족해가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루어내고 지난 과정에서 부족했던 경제 민주화를 제대로 실행하는 해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지난 8년 동안 후퇴한 민주주의를 다시 되살리기 시작하는 6월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저와 정의당은 제2의 6월 항쟁에 여러분들과 함께 앞장 설 것을 다짐합니다.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

 

 

 

 

 

 

 

 

 

 

 

 

6월항쟁 계승 사무금융노동조합연맹 창립25주년 기념식 참석한 통합진보당 노회찬 의원

주관: 전국사무금융노동조합연맹

주최:6월항쟁 25주년행사 국민추진위원회 

일시:2012년6월8일 오전 10시  장소: 대한문압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