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6월 29일 노회찬일보]





1. 정의당의 두 기둥, 노회찬 원내대표와 심상정 대표가 이석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장을 만난 사진이 조선일보에 실렸습니다. 특조위 활동기간 보장 등이 이슈가 되고 있는 만큼 두 대표도 특조위의 활동 보장과 세월호 특별법 개정안 발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힘을 쓰겠다고 약속했습니다. 







▲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이석태 위원장과의 면담(28일, 정의당 원내대표실)








이어서 노회찬 원내대표는 윤소하, 김종대 의원과 함께 세월호 유가족, 시민단체가 진행하는 세월호 특별법 개정안 과반수 발의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했습니다. 




▼ 노회찬 원내대표 발언 전문



오늘 오전에 세월호 특조위 이석태 위원장을 만나서 그간의 노력에 격려의 말씀을 드리고 정의당이 이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함께 싸우겠다는 뜻을 전달하고 지금 이 자리에 왔습니다.


잘 아시다시피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후 우리 국민들의 바램은 왜 이런 어처구니 없는 일이 벌어졌는지 그 원인을, 그 진실을 정확히 규명하자는 것과 다시는 이런 일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하는 재발방지 대책을 세우는 것이었습니다. 이 문제에 여·야, 보수·진보가 따로 없었습니다. 이것은 우리 국민들의 요구였습니다. 당연한 요청입니다. 그래서 세월호 특조위가 우여곡절 끝에 만들어졌습니다.

그런데 세월호 특조위가 이제 활동을 막 시작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그 동안 게을러서 활동을 못한 것이 아니라 세월호 특조위가 출범한 2015년 1월 1일부터 세월호 특조위 활동을 방해하기 위한 정부의 간교한 술책들이 시작되었습니다. 정부의 방해가 없었다면은 지금쯤 세월호 특조위도 그 활동을 정리하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아직 세월호가 인양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저 물 속에 쳐박아두고 무슨 조사를 끝내겠다는 것입니까.

정의당은 정부여당에게 강력히 촉구합니다. 우리가 보기에는 대통령 한 사람을 보호하기 위해서 온 국민들의 요청을 짓밟고 상식 밖의 처사를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4..13총선으로 확인된 민심을 받아안아서 여소야대 국회가 만들어졌습니다. 야3당 원내에서 힘을 모으고 있습니다. 반드시 세월호 특조위가 자신들이 할 수 있는 조사를 완전히 마칠 때까지 활동시한을 보장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오늘 발표된대로 진상을 제대로 규명하기 위해서 세월호 특검 반드시 관철시켜 내겠습니다. 마지막까지 여러분들과 함께 하겠습니다. 힘을 냅시다.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