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의도 이야기

정의당 노회찬이 '진박정당'이 되겠다고 선언한 이유

"저와 정의당은 박근혜 대통령의 약속을 강력히 지지합니다. 약속을 지키십시오. 그렇지 않으면 정의당이 박근혜 대통령의 약속을 대신 지키는 ‘진박정당’이 되겠습니다!"








이것은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의 말이다. 그는 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던 도중, 이런 말을 꺼냈다. 대체 이게 무슨 이야기일까?

<비슷한 일을 하는데 왜 월급이 다릅니까?>

노 원내대표는 "사회 모든 분야에서 정의가 실종된 것이 오늘 우리가 맞고 있는 위기의 근본원인"이라며 "20대 국회가 세워야 할 첫 번째 정의는 바로 노동시장에서의 정의"라고 말했다. "그리고 그 중심에 비정규직 문제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기업 정규직 임금을 100으로 보았을 때 대기업 비정규직은 65%, 중소기업 정규직은 49.7% 중소기업 비정규직은 35%에 불과하다"며 "동일노동 동일임금의 원칙을 실현해서 비정규직과 정규직의 차별을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슷한 업무를 하는데도 급여가 차이나고, 옷 색깔과 식권 색깔이 다릅니다. 이런 차별을 그냥 두어서는 안 됩니다. 전체 고용인구 속에서 우리나라가 비정규직 비율이 유난히 높은 것은 비정규직에 대한 임금차별이 무한정으로 허용되어 왔기 때문입니다."

그는 이어 "박근혜 대통령께선 2012년 대선과정에서 공공부문부터 상시,지속적인 업무에 대해서는 2015년까지 비정규직 노동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비정규직 차별회사에 대한 징벌적 금전보상제도를 적용하겠다고 공약하셨다"며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정의당이 박근혜 대통령의 약속을 대신 지키는 '진박정당'이 되겠다"고 말했다.




▲ 노회찬 "정의당, 진박정당 되겠다" - 포커스뉴스






▲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 공약집 中




그밖에도 노 원내대표는 선거제도 개혁, 법인세 원상회복, 특목고 및 자사고 폐지, 국회의원 특권 축소 등을 제안했다.


<기사> 정의당 노회찬이 '진박정당'이 되겠다고 선언한 이유 -허핑턴포스트코리아

          http://www.huffingtonpost.kr/2016/07/04/story_n_10799718.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