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노회찬, "해직언론인 문제는 민주주의의 위기"

<노회찬 원내대표·추혜선 의원, 해직언론인 면담>
 
노회찬 원내대표 “해직언론인 문제는 민주주의의 위기... 국회가 할 수 있는 모든 방안 강구해야”


일시: 2016년 7월 12일 오후 12시 00분
장소: 국회 본청 223호
 
■ 노회찬 원내대표
87년 ‘6·29선언’의 조항 중 하나가 언론의 자유를 보장한다는 내용이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동아투위’ 사건이 일어난 것이 40여 년 전입니다. 그런데 지금 해직 언론인 문제가 붉어진 것은 다시금 민주주의가 위협받는 비상한 상황을 확인해 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신문·방송 등 언론의 정상화가 우리 사회의 큰 과제인데 이를 바로잡는 첫 걸음은 해직언론인의 원직 복귀일 것입니다. 그런 점에서 해직언론인들이 하루 빨리 복직할 수 있도록 입법, 청문회든 가리지 않고 국회가 할 수 있는 모든 제반조치를 해야 한다는 것이 정의당의 판단입니다. 또한 구조적으로 언론 정상화를 위한 지배구조 개편 등 과제들도 정의당은 인식하고 있습니다. 오늘 찾아오신 여섯 분과 진지한 논의를 통해 문제 해결의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