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노회찬, “사드 배치 對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는 군비증강 경쟁, 즉각 중단돼야”

[보도자료] 노회찬 원내대표·심상정 상임대표·이정미 원내수석부대표·윤소하 의원, 의원총회 모두발언
 

노회찬 원내대표 “사드 배치 對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는 군비증강 경쟁, 즉각 중단돼야”
“KBS의 부당 인사발령, 방송편성의 자유와 독립 저해... 고대영 사장 폭거 막기 위해 모든 조치 강구하겠다”


일시: 2016년 7월 19일 오전 9시 00분
장소: 국회 본청 223호

 
■ 노회찬 원내대표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북한이 오늘 새벽 탄도미사일 세 발을 발사하였습니다. 이러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험은 한반도의 군비경쟁을 촉발시킬 뿐이라는 점을 지적하고 싶습니다. 탄도미사일 발사가 사드 배치의 정당성을 홍보하는 것이 아니라면 즉각 중단되어야 합니다.
 
어떠한 군비증강경쟁도 한반도의 평화를 해치는 결과를 낳을 뿐입니다. 한반도가 군사적 도발을 향해 달려가는 폭주열차처럼 군비증강의 경쟁터가 되지 말아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합니다.
 
(KBS 부당 인사발령 관련)
KBS에서 고대영 KBS 사장에 의해서 방송법을 정면으로 위배하고 방송편성의 자유와 독립을 저해하는 폭거가 연일 진행 중입니다. KBS 정연욱 기자가 이정현 녹취록 파문을 전혀 보도하지 않고 있는 KBS 행태에 대해서 기자협회보에 내부비평을 기고한 사실로 인해 제주도로 귀양가는 발령을 받았습니다. 바로 이어서 사드배치에 대해서 여러 국민들의 우려를 해설로서 반영을 했던 보도국 해설의원이 즉각 수원 연수원으로 대기발령 받았습니다.
 
다른 누구도 아닌 KBS 사장에 의해서 KBS 기자와 PD 들의 보도와 제작활동에 심대한 위해가 가해지고 있습니다. 고대영 사장의 폭거는 즉각 중단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방송법을 정면으로 위배하고 있는 고대영 사장의 행태를 중단시키고 시정하기 위해서 정의당은 시민사회 단체 그리고 야 2당과 더불어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