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의도 이야기

노회찬, "세월호 특조위 문 내리는 일 없을 것"






노회찬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4.16 단원고 약전, 짧은 그리고 영원한> 북콘서트에 참석했습니다. 노 원내대표는 물론 정의당 윤소하, 추혜선 의원을 비롯해 76명의 의원이 공동주최한 이번 북콘서트는 139명의 작가단이 세월호 희생자 가족과 친구 등을 인터뷰한 내용으로 채워진 <4.16 단원고 약전, 짧은 그리고 영원한> 발간을 함께하는 자리였습니다.







그리고 노회찬의원실을 찾은 창원 신월고 학생들이 함께 참석해 더욱 의미있는 자리가 되었습니다. 창원 신월고 학생들 역시 북콘서트를 현장에서 함께한 후 "가슴이 쓰리다"고 안타까워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세월호 희생자 가족분들을 비롯해서 많은 관계자들이 참석한 이번 북콘서트에서 노 원내대표의 축사가 있었는데요. 노 원내대표는 축사에서 "지난 4월 13일에 국민들일 여소야대 국회를 만들어주었는데, 아직 세월호 앞에서는 여소야소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어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솔직한 심정을 밝혔지만,


"그러나 어떤 경우에도 철저한 진상조사 없이 세월호 특조위가 문을 내리는 일은 없을 것이고, 있을 수 없다"고 의지를 표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