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7 국정감사

[노회찬 국감보도] 노회찬, “백남기 농민 사망 사건 수사 지연에 대해 검찰은 사과해야”


노회찬,“백남기 농민 사망 사건 수사 지연에 대해

검찰은 사과해야

-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수사 장기화에 대해 국민들께 죄송하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창원 성산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23일 서울고등검찰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최근 백남기 농민 사망 사건 수사결과가 발표된 것과 관련하여 검찰에 사과를 요구했고, 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수사가 장기화 된 것에 대해 국민들께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20151114일 백남기 농민이 시위 도중 쓰러졌고, 2016925일 사망했다. 그리고 20171017일 검찰은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백남기 농민 사망 사건은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다.”라며, “뒤늦게라도 엄정히 수사해서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고, 재발을 방지하는 대책을 마련한다면 그나마 우리사회는 이런 불행한 사태를 딛고서 한 걸음 나아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그런데 그렇게 되지 않았다. 오히려 작년, 백남기 농민 사망 후에 검찰에서는 유족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망자를 부검하겠다면서 영장까지 발부받아 전 국민의 분노를 일으켰다.”이 사건과 관련해서 국민들에게 해주고 싶은 얘기가 있는가?”라고 물으며 검찰의 사과를 촉구했다.

 

이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수사가 장기화 된 것에 대해 국민들께 죄송하게 생각한다. 수사가 좀 늦었다는 것에 대해서는 저희가 비판을 감수하겠다.”라고 답했다. <>


[노회찬 보도자료] 백남기 농민 사망 사건 수사 지연에 대해 검찰은 사과해야.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