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원내대표는 26일(목) 대전지방검찰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갑을오토텍과 유성기업 사건으로 볼 때 대전지검 천안지청은 ‘악덕기업주의 수호자’다. 이러한 상황이 아직도 이어지고 있다.” 며, 갑을오토텍과 유성기업 사측에 대한 검찰의 ‘봐주기’식 수사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또한 노 원내대표는 “천안지청에게 인권의 수호자가 되어 달라거나, 약자의 편에 서 달라고 얘기하고 싶지 않다. 그냥 중립만 지켜 줘도 고맙겠다”며 날을 세우기도 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