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도라의 상자가 열리고 있다.

 

중앙선관위 홈페이지 사이버 공격에 국회의장 비서관이 가담하였고 억대의 금전이 오간 사실이 드러났다. 그동안 경찰의 수사가 오히려 사건의 성격과 본질을 왜곡하고 배후와 가담세력을 은폐하였다는 세간의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고 있는 형국이다.

 

경찰수사는 국회의장 비서관의 가담사실을 밝히지 못했고, 청와대 비서실 행정관의 연루사실도 은폐하기 급급했다. 통장을 들여다보고도 범행에 필수적인 금전거래를 밝히지 못했다. 진실을 밝히는 수사를 한 것이 아니라 사실관계를 덮는 공사를 한 셈이다.

 

이제 공은 검찰로 넘어갔다. 검찰이 해야 할 일은 중앙선관위 서버 공격이라는 희대의 범죄를 지시한 몸통이 누구인가를 밝히는 데 있다. 여당 하급 보좌관 몇명이 어떠한 지시나 배후도 없이 자발적으로 억대의 자금을 동원해 중앙선관위에 사이버테러를 가할 수 있겠는가?  국민의 상식에  근거한 물음에 답을 내놓아야 한다.

 

이명박 대통령 비서실의 행정관과 박희태 국회의장 비서실의 비서관 그리고 한나라당 시장후보 선거본부 홍보책임자의 보좌관이 관련된 사실만으로도 이 사건에 대한 국민적 의혹은 깊고 크다. 검찰 수사가 경찰이 차린 밥상에 반찬 한두가지 더 얹는 것으로 귀결된다면 특검도입은 피하기 어려울 것이다. 검찰의 명운을 건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


 

2011년 12월 14일 14:15
통합진보당 대변인  노회찬


블로그 이미지

노회찬(omychans)

20대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 정의당 원내대표 진보 정치 최초 3선 의원 &국민사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