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무총리

노회찬 "박대통령 오늘 제안, 여전히 대통령 권한 행사하겠다는 것" [보도자료] 노회찬 원내대표,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 총리 추천 제안 관련 기자회견문 전문 새 총리는 ‘대통령의 명을 받아 행정 각부를 통할하는 국무총리’가 아니라, ‘대통령의 권한을 넘겨받아 행정 각부를 통할하는 국무총리’여야 한다. 일시: 11월 8일(화) 16:05 장소: 국회 정론관 - 박 대통령의 오늘 제안, 여전히 대통령 권한 행사하겠다는 것 - 박 대통령 사실상 유고상태… 내년 4월 조기대선 불가피 - 새 총리에 내각 구성 권한은 물론 대법원장·헌재소장 임명권도 이양해야 오늘 박근혜 대통령은 국회를 방문하여 두 가지 제안을 하였다. 첫째, 여야 합의로 국회에서 총리를 추천해 달라는 것이고 둘째, 총리에게 실질적으로 내각을 통할하는 권한을 주겠다는 것이다. 참으로 놀라운 제안이다. 박대통령에겐 .. 더보기
노회찬 "6·29 선언도 부족한 상황에서 4·13 호헌조치 내놔" 야3당 원내대표가 회동을 가진지 하루만에 다시 모였습니다. 오늘 오전, 신임총리 임명 등 박근혜 대통령의 갑작스러운 개각 단행에 대응하기 위함이었습니다. 3당 원내대표가 하루만에 다시 모인 자리에서 노회찬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의 신임총리 임명 등 내각 개편에 대해 "6.29 선언을 해도 부족할 판에 4.13 호헌조치를 내놓은 것"이라고 비유했습니다. 현재 박근혜 대통령이 해야할 일은 지금까지 쏟아진 수많은 의혹들의 진실을 밝히고 국민들에게 사과를 해야하는 것이지만 "대통령은 '마이웨이'를 선언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번 회동을 통해 야3당 원내대표는 여소야대 국회를 만들어준 국민들의 민의를 받들 것을 표명했습니다.국회를 도발하는 듯한 박근혜 대통령의 일방적인 국무총리, 국무위원 임명을 거부하고,인사청.. 더보기
노회찬, "박근혜 대통령의 총리 지명 강행은 국민과 국회에 대한 도발" [보도자료] 노회찬 원내대표, '대통령의 일방 총리지명관련 야3당 원내대표 긴급회동 제안' 기자회견문 박근혜 대통령의 총리 지명 강행은 국민과 국회에 대한 도발 박 대통령의 오만한 총리 지명 대응을 위한 ‘야3당 원내대표 긴급회동’을 제안합니다. 오늘 박근혜 대통령이 새 총리후보로 참여정부 정책수석을 지낸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내정했습니다. 오늘 박 대통령의 총리 지명은 국민과 국회에 대한 용서할 수 없는 도발입니다. 각종 의혹에 대해 국민들에게 한번도 책임감 있는 반성과 사과를 한 적이 없는 대통령입니다. 그런 상황에서 총리 지명을 강행한 것은 국민들이 대통령에 대해 느끼고 있는 분노를 전혀 개의치 않겠다는 것입니다. 또한 일방적인 총리 지명은 국회에 대한 도발입니다. 대통령이 총리를 지명한다고 해도 .. 더보기
[한수진의 sbs 전망대]노회찬 "문창극? 민심에 소금 뿌리는 인사" [한수진의 SBS 전망대] 노회찬 "문창극? 민심에 소금 뿌리는 인사" 2014.06.13 노회찬, "박대통령의 '국가개조'의 방향은 문창극? 문창극 총리인사는 세월호 참사로 온 국민의 가슴에 입은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참사" ▷ 한수진/사회자: 문창극 총리 후보의 자질 논란, 이번에는 노회찬 전 정의당 대표 연결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앞서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요. ‘악의적 편집으로 고양이를 호랑이로 만들었다. 전체 영상을 보니까 아주 훌륭한 분이고 애국심이 넘치는 분이다’ 이런 평가를 했는데요. 노 의원님? ▶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 안녕하세요. ▷ 한수진/사회자: 일단 앞서 김진태 의원 말씀 들으셨죠, 어떻게 생각하세요? ▶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시.. 더보기
[세월호 참사]대한민국호 선장은 박근혜대통령... "대한민국호 선장은 대통령이지 국무총리가 아니다. 수습은 선장이 해야 한다.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최종 책임자는 박근혜 대통령이다" (경향)노회찬 “김기춘·남재준 등 각료 총사퇴해야” 기사입력 2014.04.28 오전 7:57 노회찬 전 정의당 대표는 정홍원 국무총리의 사의 표명과 관련, “총리가 책임을 지고 물러난다기보다 대통령을 그만두게 하기 어려워 대신 물러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 전 대표는 27일 트위터를 통해 이같이 말한 뒤, “그렇다면 사실상 내각을 통할한 수석총리인 김기춘 비서실장과 남재준 국정원장 및 모든 각료가 총사퇴해야 그나마 대통령이 책임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속죄의 심정으로 실종자들을 다 찾아낸 후 내각 총사퇴해야 한다”며 “내각 총사퇴가 책임추궁과 재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