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르재단

노회찬, "모든 사건의 중심 박근혜 대통령, 직접 해명해야" [보도자료] 노회찬 원내대표 10/19 의원총회 모두발언 노회찬 원내대표 “박 대통령, 미르·K스포츠 재단 직접 해명하지 않으면 최순실 사태 몸통은 대통령임을 인정하는 것… 검찰 수사와 국정조사 제안” 일시: 2016년 10월 19일 오전 9시 00분 장소: 국회 본청 223호 ■ 노회찬 원내대표 (최순실·K스포츠 재단 관련) 최순실 모녀가 실소유자로 돼 있는 독일회사 비덱(WIDEC)과 더블루K 한국독일법인 등의 실체가 드러났습니다. 사실상 K스포츠재단의 사업을 따내기 위해 급조된 기업이라는 것입니다. K스포츠재단 직원들은 아침에는 재단으로 출근하고 낮에는 더블루K에서 일을 하였습니다. 출연금 수백억의 재단들이 기껏해야 자본금 수 천 만원의 최순실씨 개인 가족회사의 재산을 불려주는 수단으로 이용된 이 .. 더보기
노회찬, "박근혜 정권은 고인을 두 번 죽이지 말라" [보도자료] 노회찬 원내대표, 108차 상무위 모두발언 노회찬 원내대표 “출연금 내라고 독촉하는 자발적 재단도 있나” “너무도 명백한 故 백남기 농민 사인을 왜곡하려는 부검 시도, 박근혜 정권은 고인을 두 번 죽이지 말라“ 일시: 2016년 9월 29일 09:00 장소: 국회 본청 223호 ■ 노회찬 원내대표 (미르·K스포츠 재단 관련) 미르와 K스포츠재단이 기업들에게 출연금을 내라며 독촉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그동안 이 재단들이 기업들의 자발적 출연에 의해 만들어졌다던 정부의 설명이 얼마나 황당한 것인지를 나타낸 것입니다. 출연금을 내라고 압력을 가하는 자발적 재단도 있다는 말입니까. 비상식의 극치입니다. 심지어 미르재단은 기업들에게 나흘만의 시간을 주었습니다. 사실상 돈을 내라고 통보한 것입니다. .. 더보기
노회찬, "미르,K스포츠 해명할 가치도 없다? 변명할 방법이 없다!" [보도자료] 노회찬 원내대표, 106차 상무위 모두발언 노회찬 원내대표 “신동빈 롯데 회장, 구속영장 청구돼야...검찰, 눈치 보지 말고 단호한 조치하라” “미르재단, K스포츠 재단 의혹에 대한 청와대의 ‘해명할 가치도 없다’는 답변... ‘변명할 방법이 없다’는 게 정답일 것“ 일시: 2016년 9월 22일 09:00 장소: 국회 본청 223호 ■ 노회찬 원내대표 (검찰의 롯데 수사 관련)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에 대한 검찰의 좌고우면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상식대로 한다면 그 동안 확인된 배임액 등을 볼 때 구속영장이 청구되어야 마땅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검찰은 불구속 상태로 수사를 계속하고 있고, 소환조사 이후에도 귀가조치를 시켰습니다. 세간에는 이미 롯데 비자금이 최경환 의원과 안종범 수석에.. 더보기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 사실이라면 대통령 탄핵사유 해당" - 9월 21일 노회찬일보 [2016년 9월 21일 노회찬일보] 1. 미르, K스포츠재단 의혹이 수면위로 드러나면서 두 재단과 직접적으로 연관성을 가진 인물들에 대한 의혹 역시 연일 쏟아져나오고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알려진 최순실씨,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등 두 재단 관련 다방면의 의혹이 쏟아지는 가운데 노회찬 원내대표는 어제 있었던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두 재단의 조직구성 과정에서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개입한 정황, 그리고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알려진 최순실씨의 지인이 재단 이사장을 맡고있는 정황 등을 볼 때 기업의 강제모금으로 대통령 퇴임 후를 위해 준비했던 일해재단의 재현이라 아니할 수 없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이 모든 정황이 사실로 확인된다면 대통령이 권력을 사유화하고 개인의 이익.. 더보기
노회찬 원내대표 “미르재단, K스포츠재단 의혹 사실이라면 대통령 탄핵사유 해당돼” [보도자료] 노회찬 원내대표, 의원총회 모두발언 일시: 2016년 9월 20일 오전 9시 00분 장소: 국회 본청 223호 ■ 노회찬 원내대표 (미르재단, K스포츠재단 의혹 관련) 2015년 10월 설립된 미르재단과 2016년 1월 설립된 K스포츠재단이 박근혜 대통령의 퇴임 후 활동을 위한 제2의 일해재단이라는 그간의 의혹을 밝혀줄 사실들이 하나하나 드러나고 있습니다.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이 직접 유수의 대기업들로부터 최소 800억원이 넘는 거액의 출연금을 받아낸 정황, 두 재단의 조직 구성 과정에 안종범 수석이 직접 개입한 정황,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알려진 최순실씨의 지인이 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는 정황 등으로 볼 때 이 사건은 기업의 강제모금으로 대통령 퇴임 후를 위해 준비되었던 일해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