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콘서트

노회찬, "세월호 특조위 문 내리는 일 없을 것" 노회찬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북콘서트에 참석했습니다. 노 원내대표는 물론 정의당 윤소하, 추혜선 의원을 비롯해 76명의 의원이 공동주최한 이번 북콘서트는 139명의 작가단이 세월호 희생자 가족과 친구 등을 인터뷰한 내용으로 채워진 발간을 함께하는 자리였습니다. 그리고 노회찬의원실을 찾은 창원 신월고 학생들이 함께 참석해 더욱 의미있는 자리가 되었습니다. 창원 신월고 학생들 역시 북콘서트를 현장에서 함께한 후 "가슴이 쓰리다"고 안타까워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세월호 희생자 가족분들을 비롯해서 많은 관계자들이 참석한 이번 북콘서트에서 노 원내대표의 축사가 있었는데요. 노 원내대표는 축사에서 "지난 4월 13일에 국민들일 여소야대 국회를 만들어주었는데, 아직 세월호 앞에서는 여소야소.. 더보기
노회찬 원내대표, <4·16 단원고 약전> 세월호 북콘서트 축사 [보도자료] 노회찬 원내대표, 북콘서트 인사말 “세월호 앞에서는 여소야소 국회, 20대 국회 민의 살려야... 진상조사 될 때 까지 세월호 특조위 종료돼선 안 돼” 일시: 2016년 7월 20일 오후 4시 장소: 의원회관 대회의실 416가족 협의회 여러분들, 그리고 오늘 이 행사를 위해서 참석하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제가 지역구 자랑을 안 하는 사람인데, 오늘 창원 신월고 학생들이 이 뜻깊은 자리에 오게 되어서 굉장히 저도 뿌듯합니다. 고맙습니다. 지난 4월 13일에 국민들은, 여소야대국회를 만들어 주었습니다. 분명히 여소야대를 만들어 주었는데 아직 세월호 앞에서는 여소야대가 아닌 것 같습니다. 여소야소를 벗어나지 못 하고 있습니다. 부끄럽습니다. 죄송합니다. 이 행사에 참여하신.. 더보기
[공개 좌담회] 노회찬.전중환.지승호.노정태와 <바른마음>을 논하다 [공개 좌담회] "넌 틀렸어!" 보수는 그 비밀을 알고 있다? 노회찬·전중환·지승호·노정태와 을 논하다 -일시 : 6월 16일(월) 오후 7시~오후 9시 -장소 : 가톨릭 청년회관 니꼴라오홀(홍대역) 밥상머리에선 절대 정치 얘기를 꺼내지 말라고들 합니다. 정치적 의견이 다를 경우, 토론이 아니라 감정싸움으로 번지게 되기 때문에, 피차 기분 나쁠 얘기는 꺼내지 말자는 겁니다. 마음속으로는 이런 생각들을 하겠지요. 내가 왜 그 후보를 지지하는지 말해도 상대방은 전혀 이해하지 못할 것이며 이해할 노력도 하지 않을 거라고. 결과적으로 불만과 불신이 쌓여가고, 상대방에게 귀를 닫고 나와 말이 통하는 사람끼리만 어울리게 됩니다. 한국사회를 분열시키는 이념적 양극화 현상은 '대화'와 '소통'이라는 단어를 점점 공허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