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보교육감

[공개좌담-2]진보는 못하고 보수는 능숙한 그것,'욕망!!' 진보는 못하고 보수는 능숙한 그것, '욕망'! [노회찬-전중환-지승호-노정태] 공개 좌담 ② 김용언 기자 기사입력 2014.06.23 15:06:38 ▲ (조너선 하이트 지음, 왕수민 옮김, 웅진지식하우스 펴냄). ©웅진지식하우스 2010년은 ‘정의’의 해였다. 마이클 샌델의 (이창신 옮김, 김영사 펴냄)이 불러온 열풍은 2010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대부분의 정치인들이 정의라는 단어를 한번쯤은 입에 올리게 만들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고, 2012년 대선과 최근 6.4지방선거까지 치르고 난 뒤, 우리들은 조금 다른 의문을 품게 되었다. ‘나’를 포함한 ‘우리’가 이야기하는 정의와, ‘저들’이 이야기하는 정의는 왜 이렇게 다를까? “이것이 옳다”라고 아무리 합리적으로 설명하고 설득해도 상대방의 비합리적(으.. 더보기
노회찬.김석준 만났다..."진보교육감,국민 변화 열망" 노회찬·김석준 만났다…"진보교육감, 국민 변화 열망" [현장] 노회찬·김석준·박인규·정희준의 '쿼바디스 한국정치' 박세열 기자(=부산) 기사입력 2014.06.12 07:02:44 "새정치민주연합이 길을 가다 우연히 지갑을 주웠다. 주웠는데, 좋아서 지갑을 열어보니 2000원밖에 없었다." 최근 현역 때보다 더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노회찬 전 의원이 6.4지방선거 결과를 두고 한 비유다. '지갑'은 세월호 참사, '2000원'은 지방선거 결과다. 노 전 의원은 "남의 당 얘기를 하는 것은 좀 그렇지만, 새정치민주연합은 역량도 없으면서, '외풍'에 기댔다. 정의당 등 진보 정당도 물론 마찬가지였다"고 말했다. 세월호 참사 이후 한국 정치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 6.4지방선거의 '돌풍'이 될 뻔했던 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