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경환

[경향신문] 노회찬, “'대통령 뜻' '까불지마'···친박 실세의 전화, 협박일까? 아닐까?" [경향신문]검찰이 무혐의로 끝낸 친박 공천 개입 파문…당시 녹취록 내용 다시 보니기사원문 http://h2.khan.co.kr/201610131519001 13일 열린 국회의 대검찰청 대상 국정감사에선 지난 7월 터진 ‘새누리당의 친박 공천 개입 파문 논란’이 도마에 올랐다. 검찰이 전날 새누리당 최경환·윤상현 의원과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최종적으로 ‘무혐의’ 결정을 내린 것을 두고 날선 추궁이 이어진 것이다. 먼저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김수남 검찰총장에게 물었다. -(노 의원) “대한민국에서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한가?” =(김 총장) “평등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평등하다 생각하시나?” =“그에 대해선 생각이 다른 사람도 있을 것 같다.” -“20대 총선 선거.. 더보기
노회찬, "검찰고객등급 -최경환,윤상현,현기환은 다이아몬드, 추미애대표는 실버회원" 노회찬, "검찰고객등급 -최경환,윤상현,현기환은 다이아몬드, 추미애대표는 실버회원" 오늘(13일) 오전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노회찬 원내대표가최경환, 윤상현, 현기환 3명의 친박실세들의 선거법 위반 의혹 무혐의 처분을 지적했습니다.협박성 발언 녹취록을 전부 확인하고도 정치적 조언이라며 무혐의 처분을 내린 반면,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기소 처분을 내린 것을 언급하며검찰의 "고객등급"을 나누어 제1야당 대표는 실버, 친박실세는 다이아몬드 등급 회원이라고 표현했습니다. 더보기
노회찬, "검찰 선거사범 수사 고객등급에 따라 달라" 노회찬, "검찰 선거사범 수사 고객등급에 따라 달라" “최경환,윤상현,현기환 전수석은 다이아몬드, 추미애대표는 실버회원” 정의당 원내대표인 정의당 노회찬 의원(창원 성산구)은 13일 대검찰청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최경환·윤상현 의원과 현기환 전 정무수석에 대한 검찰의 무혐의 처분은 ‘친박 실세’에 대한 ‘봐주기 수사’”라고 비판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 이성규)는 12일, 최경환·윤상현 의원과 현기환 전 수석의 협박 및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18일 종합편성채널 은 최경환·윤상현·현기환 3인이 20대 총선을 앞두고 서청원 의원 지역구(화성갑)의 예비후보인 김성회 전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지역구 변경을 압박한 녹취록을 공개한 바 있다. .. 더보기
노회찬 "검찰, 최경환 의원 50억 수수의혹 수사의지 없다" 노회찬,“검찰, 최경환 의원 50억 수수의혹 수사의지 없다” -“근거자료 앉아서 기다리는 검찰, 비자금의 문을 열고 싶지 않은 것”-“중진공 채용압력 넣었다는 진술 나온 최경환 의원 철저하게 수사해야”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창원 성산구)는 오늘(4일) 2016년도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서울고검 등)에서 ‘최경환 의원이 롯데그룹 측으로부터 50억원을 수수했다는 언론보도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의지가 없다”고 질타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지난 7월 11일, 최경환 의원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측으로부터 50억원의 금품을 수수했다는 사실을 검찰이 확인했다는 언론보도가 있었다”며 “보도에 따르면, 롯데그룹에 대한 압수수색이 있은 후 롯데그룹 핵심관계자들이 대책회의를 하면서 ‘상황이 이렇게까지 됐는데 그.. 더보기